Home
back button
forward button
home button
glossary button

방사능

1800년대 후반 독일의 물리학자 빌헬름 뢴트겐은 전자빔이 금속의 조각에 부딪칠 때 생성되는 이상한 새로운 광선을 발견하였다. 자연에 알려지지 않은 광선이기 때문에 그는 그 광선을 "x-ray" 라고 불렀다.

이 발견의 두 달 후 프랑스의 물리학자 헨리 베크렐은 형광을 공부하다 사진의 감광판을 검은 종이로 감쌌지만 사진의 감광판이 어떤 조금의 금속에 의해 노출되었음을 발견했다. 베크렐은 우라늄을 포함한 금속들은 어떠한 에너지의 받음이 없이도 에너지를 가진 광선을 발산하는 것을 알아 차렸다.

베크렐의 실험은 특정한 원소가 에너지를 가진 x-ray를 방출하는 것에 원인이 되는 어떤 자연계의 과정이 있음을 보여준다. 이것은 어떤 원소 가 자발적으로 다른 형태의 에너지를 내어 놓기 때문에 어떠한 원소는 선천적으로 불안한 것을 나타낸다. 원소의 불안한 핵자의 분열에 의해 에너지를 가진 입자를 내어놓는 것을 방사능 이라고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