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button
forward button
home button
glossary button

일어날 수 있으면 일어날 것이다.

아원자 입자(subatomic particles)는 일상의 물체들처럼 행동하지 않는다. 우리는 입자가 무엇을 할 것인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정확하게 말할 수 없다. 입자들은 우리가 매일 보는 물체처럼 주변을 회전하며 운동량을 가진다. 그러나 입자는 또한 파동적인 특성도 가지고 있다. 입자에 대한 이론의 수학적 기초인 양자 역학은 확률과 관련지어서 입자의 행동을 설명한다.

입자들은 파동처럼 행동하기 때문에 그들의 위치와 운동량을 동시에 아는 것은 불가능하다. 입자를 구와 같은 점으로 간주하는 것이 더 쉽지만 이것은 잘못된 설명 방식이다. 왜냐하면 입자는 당신이 입자 를 가장 잘 발견할 수 있는 흐릿한 영역으로 간주하는 것이 더 낮기 때문이다.

양성자와 중성자는 핵 안에서 주변을 움직인다. 양성자2개와 중성자 2개의 덩어리가 어느 순간에 실제로 핵 바깥을 나갈 수 있는 매우 작은 확률이 존재한다. 작은 핵보다 큰 핵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날 확률이 크다.

그 때 알파 입자는 알파 입자를 핵 내부로 끌어당기는 겉보기 강력으로부터 자유로워진다. 그리고 당기다가 갑자기 놓은 스프링처럼 대전된 알파 입자는 핵으로부터 자유롭게 이동할 것이다.

“일어날 수 있다면, 일어날 것이다”라는 이러한 생각은 양자 역학에서 근본적이다. 짧은 시간 동안 핵들이 서로 떨어지는 것이 허용되는 상태가 존재하기 때문에 어떤 원자의 경우 방사성 붕괴를 경험할 확률이 존재한다. 당신은 어떤 특수한 원자가 언제 붕괴할지 알 수 없지만 , 특정한 시간내에 붕괴할 확률을 결정 할 수 있다.